휴가, 경주 2

from photo/D50 2008/08/10 03:16
신라밀레니엄파크 덕에, 뙤약볕에 까맣게 탔다. 몇 년 만인지 모르겠다. 그래도 하늘빛이나 밤공기를 보면 이미 가을인 듯, 여름도 다했다. 거둘 것 없어도, 가는 여름은 늘 그리 아쉽질 않다. 뭔가 서둘러야 하는 건가, 잠깐 마음이 주춤거렸을 뿐.

2008/08/10 03:16 2008/08/10 03:16
Tag //

Trackback Address >> http://excuser.net/trackback/245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