Guestbook

  1. edwood 2011/06/17 15:56  modify / delete / reply

    잘지내시죠?
    서울 날씨는 그런대로 견딜만한데 대구는 어떤가요?
    벌써부터 찜통인가요?ㅎㅎ

    6월5~6일에는 영덕을 다녀왔는데
    서울에서 버스타고 갔다왔더니 엄청 힘들더라구요.ㅎㅎ

    성호형은 여전히 잘지내고 있구요.

    조만간 좋은 소식 알려드리겠습니다.

    그전에 형에게 한번 소개시켜드려야겠죠?ㅎㅎ

    항상 건강하시구요.

    • excuser 2011/06/18 14:01  modify / delete

      비는 안 오는데, 그래도 장마철이라고 아직은 견딜만한 듯. 설치는 아직 안 됐지만 에어컨도 한 대 샀고.

      언제 나도 영덕 한번 갔으면 싶은데, 좋은 소식이랑 같이 갔다온 게냐? 듣던 중 반가운 소식이다. 이제 준탱이만 어찌 하면.. 아니구나, 해만이도 있고 석현이도 있구나.. ㅋ

      일은 하기 싫은데, 일터가 무지 바쁜 시기라 정신없이 보내고 있다. 재미난 일도 없고 낙도 없지만, 서연이 바둑과 율이 재롱으로 버티고 있다. 올 겨울 즈음엔 새로운 전기가 있을런지도...

      늘 건강하고 잘 지내렴. 보고 싶구나. ㅎ

  1. numb73 2009/08/05 22:53  modify / delete / reply

    어찌어찌...불라불라...해서 잠깐 나왔어요...

    머리 깎고 면도기, 면도 거품, 방향제, 칫솔, 치약 사고...홈 플러스 여기저기 일부러 두리번 두리번...
    이제 들어가요...낼 또...일 해야죠...ㅎㅎ (일 열심히 하는 놈은 아니지만 할 건 다하는 놈이라는 평판?
    땀시롱 극단적인 농땡이는 불가...-.-;)

    형이랑...형수랑...서연이 & 율이...화이팅...gogo...!!

    • excuser 2009/08/06 10:07  modify / delete

      뭐든 너무 열심히 하는 놈 치고 괜찮은 놈 없는 법잉게.. 그 평판 딱 맘에 드는구마잉.. ^^

      하루쯤 다녀갈 수 있었으면 좋았을텐데.. 건강하고, 이야깃거리, 안줏거리 잊어묵지 말고 잘 챙겨오니라.. 궈궈!!

      * 팔월 초순도, 뜨겁던 것들도 이리 호젓한 가을날이 될 줄 누가 알았으랴. 마루야마 겐지를 보며 니 생각 많이 나더라. 대양을 떠도는 독방의 이미지. 언제 한 번 보라마. 찬 소주에 대양을 담을 날이 그립구나.

  1. 노태맹 2008/10/15 12:04  modify / delete / reply

    어떻게 여기까지 흘러 왔는지는 모르겠다만, 어쨓든 니 집에 왔네?
    연락 좀 해 봐라. 시집도 한 권 부쳐주께.

    • excuser 2008/10/15 15:11  modify / delete

      어, 형, 잘 지내시죠? 이번에 내신 시집이라면 벌써 산 걸요. ^^ http://excuser.net/tt/232
      아무튼 찾아주시니 꾸준히(?) 블로그 운영한 보람이 다 느껴집니다. 지금 연락처는 모르고(전에 쓰던 전화기, 전화번호 복구 안 될 정도로 망가질 때까지 썼더니, 번호가 남아있질 않아요. 서교수님은 외국 계신다죠? 그때 뵌 게 마지막 같은데..), 조만간 수소문하여 연락드리겠습니다. 소주 한잔 해요, 형.

    • excuser 2008/12/01 12:38  modify / delete

      설치 경로가 바뀐지라.. http://excuser.net/232 ^^;

  1. edwood 2007/09/21 00:37  modify / delete / reply

    형은 사진들은 정말 '행복' 그 자체입니다.
    사진을 보고 있으면 괜시리 저도 행복해지네요~

    • excuser 2007/09/21 06:33  modify / delete

      ^^ 설마.. 니 맘에 행복이 있는 게지.. 제수씨 될 양반 잘 계시쟈?! 잘햐~